:: 경맥53 - 경북 중고 53회 동기회 Vol.2 ::
   
     

제목: 남편 몸무게 5kg 줄이면 성기 1cm 늘어나
이름: 채광수


등록일: 2007-03-19 18:12
조회수: 1581 / 추천수: 57




남편의 배둘레 햄(Ham)    


“아니, 바지가 왜 이렇게 줄었어?”
“그게 바지가 준거야? 당신 뱃살 좀 봐!”


일요일, 늦잠 좀 자려던 A씨는 아내와 아이들의 성화에 나들이를 준비했다. 간만에 입어본 청바지, 헐렁했던 바지 단추가 잠기질 않았다. 팔다리는 되려 가늘어진 것 같은데 억지로 단추를 채웠더니 허리벨트 위로 삐져나온 ‘배둘레 햄’이 한 움큼 잡혔다.

“에휴, 회사에서 당신 종일 앉아있는 거 안 봐도 훤해. 운동은 쬐끔도 안하고…. 저녁만 먹으면 TV앞에서 병든 닭처럼 꾸벅꾸벅 졸고…. 밤에 내가 덤빌까봐 일부러 자는 척 하는 건 아니예욧?. 그게 남성갱년기래!”

모처럼 남편 역할하려는 나들이에 아내가 뱃살과 밤일?갱년기까지 태클을 거니 기분은 바닥이다.



허리둘레가 엉덩이 둘레의 90%를 넘으면 복부비만으로 문제될 수치다. 100%를 넘으면 건강이나 성기능에 상당히 심각한 위험신호다. 그냥 알몸으로 똑바로 서 봐도 된다. 서서 발끝을 내려다볼 때 튀어나온 뱃살 때문에 성기가 안 보이면 이는 정말 적신호다.

진료실에서 만난 A씨의 검사결과는 복부비만의 문제를 그대로 대변했다. 발기가 잘 되려면 원활한 혈류순환이 필요한데, 성기의 혈류순환이 부족했다. 게다가 콜레스테롤 수치도 높았는데, 복부비만은 일반비만보다 콜레스테롤이나 당뇨?고혈압에 더욱 안 좋다. 이른바 대사증후군으로 인해 비만의 온갖 찌꺼기가 혈류를 방해하고 혈관벽을 망쳐놓아 동맥경화, 심혈관의 문제로 성기능도 힘들고 장수도 힘들다.

복부비만은 건강의 적신호일 뿐 아니라, 남성호르몬의 생산을 떨어뜨리는 위험요소다. 게다가 남성호르몬이 부족하면 복부비만이 더욱 심해지는 악순환의 고리를 갖고 있다. 남성호르몬 부족은 혈류장애와 함께 성기능을 더욱 망쳐놓게 된다.

우리보다 비만이 더 흔한 서구사회를 보면, 또 다른 심각성이 눈에 띈다. 미국의 킨제이 성 연구소에서 연수했던 필자는 복부비만으로 뱃살에 음경이 파묻혀서 실제 돌출된 음경의 크기가 훨씬 부족한 서구환자를 많이 봐왔다. 이에 동료 연구팀은 몸무게를 5kg 줄이면 성기는 1cm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로 경종을 울렸었다.

중년 남성들 중엔 복부비만에 성기능? 그거 뭐 안하고 살면 되지 미뤄버리는 경우도 있겠지만, 성생활을 잘 유지한 사람이 오래 산다는 보고는 흔하다. 활기찬 성생활과 건강을 오랫동안 지키고 싶다면, 무엇보다 복부비만, 나의 배둘레햄을 신경 써야한다. 이미 복부비만 등으로 성생활에 문제가 있다면, 더 늦기 전에 남성호르몬?비만?혈관 문제를 적절히 치료해 성기능과 건강을 바로잡는 것이 최선책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이런 고압적 재판은 이제 그만! [법조계에서 유명한 '내복 사건'] [1]
▽ 다음글: 진료실 풍경 (2)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